'뷰티서비스 산업' 위한 민관 협의체 이번엔 제대로 기능할까?

과거에도 구성했지만 목소리 제각각 결론 도출 없이 ‘유명무실’

박찬균 | 기사입력 2019/06/26 [11:29]

'뷰티서비스 산업' 위한 민관 협의체 이번엔 제대로 기능할까?

과거에도 구성했지만 목소리 제각각 결론 도출 없이 ‘유명무실’

박찬균 | 입력 : 2019/06/26 [11:29]

 

▲     © 박찬균



정부가 뷰티서비스 산업의 육성과 지원을 위한 민관 협의체(이하 협의체)를 발족하고, ‘(가칭)뷰티서비스 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제정을 검토 중인 가운데 제 기능을 발휘할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524일 출범한 협의체는 뷰티서비스 산업 유관 단체에서 추천한 학계, 산업계, 협회의 민간 전문가와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관련 부서 담당자들로 구성됐다.

권준욱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과 김주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가 공동 대표를 맡았고,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관련 부서 담당자, 대한미용사회중앙회, 한국피부미용사회중앙회, 한국메이크업미용사회, 대한네일미용중앙회, 한국이용사회중앙회 등 보건복지부에서 사단법인으로 승인받은 5개 협회의 대표 임원들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그러나 협의체는 1,2차 회의를 가졌지만 각각 자신들의 주장만 되풀이 하며 이전 비슷한 성격의 협의체가 드러냈던 문제점을 또 다시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협의체는 오는 821일까지 추진되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뷰티서비스 산업 발전방안 연구의 추진과 더불어 민관 협의체를 운영, 학계·산업계·협회의 충분한 의견수렴을 통해 뷰티서비스 산업을 육성하고 지원할 방안 마련을 추진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출범했지만 제대로 된 결론을 도출할지 기대 난망이다.

 

협의체에서는 ·미용 뷰티서비스 산업의 현황 뷰티서비스 산업의 특성 및 성장 저해요인 분석 뷰티서비스 산업의 해외진출 현황 및 수요 분석 화장품·미용기기 등과의 연계방안을 포함한 뷰티서비스 산업의 다각적 발전방안 모색 뷰티서비스 산업의 진흥·육성을 위한 제정법안 마련 등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 구성된 협의체가 업계의 문제점과 발전을 위한 방안을 찾아 낼 수 있을까하는 우려의 시선이 제기 되고 있다. 우선 이·미용산업의 주무부처인 복지부 내에서 뷰티산업이 차지하는 위상부터 초라하기 그지없다. 복지부내 주무과는 커녕 사무관 한명이 전담하고 있고 협의체의 관련 연구기관이 보건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이라는데도 결론 도출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는 이유다.

 

과거 진흥원이 주도하는 비슷한 성격의 협의체가 있었고 진흥원은 적지 않은 연구용역비가 투입됐움에도 이렇다할 결론 없이 흐지부지 사업을 마무리한 전력이 있다. 진흥원이 그동안 정부의 뷰티산업 연구용역을 거의 도맡다시피 하고 있지만 결과물들은 이도저도 아닌 알맹이가 없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뷰티산업 발전을 위한 결론 도출에 대해 회의적인 반응이 나오는 이유는 복지부와 진흥원 이외에 협의체에 참여하고 있는 뷰티관련 단체의 그동안 행보에서도 찾을 수 있다. 미용사회 등 5개 단체는 뷰티 산업 발전을 위한 거시적인 시가보다는 자신들의 단체 이익에만 급급한 목소리를 내왔던 점이고 이러한 입장은 지금도 전혀 변화가 없다는 점이다.

 

과거 미용사회의 한 지붕에 있던 각족 자격들이 2008년을 기점으로 분화되면서 미용사회와 분리된 단체들은 끊임 없이 반목해 왔고 지금도 여전히 협력보다는 대립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협의체를 통해 뷰티 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결론이 나온다는 것은 애초부터 불가능해 보인다. 협의체에 참여하고 있는 각 단체들의 대승적 차원의 시각이 필요한 이유다.

 

정해진 일정에 따라 합리적인 결론이 도출될지 앞으로의 결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