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티넘, 인공지능 홈트레이닝 앱 ‘12PT’ 공식 출시

김성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2/23 [00:39]

컨티넘, 인공지능 홈트레이닝 앱 ‘12PT’ 공식 출시

김성호 기자 | 입력 : 2019/02/23 [00:39]

 

▲     © 국제미용건강신문

 

 

컨티넘(대표 정근우)은 인공지능 홈트레이닝 앱 ‘12PT(원투피티)’를 11일 공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기존의 홈 트레이닝 앱들이 단순히 비디오를 보여주고 사용자가 따라하는 수동형인 반면, 컨티넘의 12PT는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통해 들어온 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운동의 횟수를 알려주고 올바른 자세를 유도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

 

12PT의 공식 출시 버전에 지원하는 운동은 총 10개로 점핑잭, 스쿼트, 런지, 푸시업, 점프 스쿼트, 스탠딩 사이드 크런치, 스탠딩 크로스 크런치, 굿모닝, 핑거팁 투 토우 잭, 하이니 등이다.

 

12PT는 운동의 강도를 ‘이지, 노멀, 하드’로 구성한 루틴을 기본으로 추천하는 동시에 사용자가 원하는 운동의 횟수와 순서도 직접 편집할 수 있어 사용자가 본인에게 알맞은 운동의 횟수와 종류를 직접 설정할 수 있다.

 

새로운 운동의 패러다임을 제시한 컨티넘은 사람의 움직임을 딥러닝을 통해 분석하여 사용자가 운동 모습을 보고 올바른 방법으로 운동하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알아낼 수 있는 딥러닝 기술을 12PT에 적용했다.

 

12PT는 딥러닝 프레임워크인 텐서플로우(라이트)와 NVIDIA의 cuDNN 라이브러리를 사용하여 사람의 14개의 관절을 실시간(최대 22fps)으로 추정한 기술을 사용한다. 컨티넘은 딥러닝 기술을 최적화하여 상용화한 동시에 추정된 사람의 관절을 다시 딥러닝으로 학습하여 사람의 운동 패턴을 정확하게 분석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12PT는 전면 카메라를 지원하는 안드로이드 폰에 사용할 수 있으며,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통해 설치할 수 있다. 스펙에 따라 일부 안드로이드 폰에서 사용할 수 없는 부분은 꾸준한 업데이트를 통해 개선해 나갈 예정이며, 연내 애플의 iOS 버전도 출시할 예정이다.

 

컨티넘은 현재 10개의 운동에서 꾸준히 운동의 종류를 늘리는 동시에 사용자들의 목소리를 경청해 앱을 꾸준히 업데이트 하는 것이 목표라며 마치 전문 퍼스널 트레이닝을 받는 것처럼 스마트폰만 있으면 언제든 원하는 장소에서 운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컨티넘의 목표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포츠 많이 본 기사